‘미스 사이공’의 디바에서 보컬리스트로 새출발 이소정 씨
‘미스 사이공’의 디바에서 보컬리스트로 새출발 이소정 씨
  • 김나령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11.23 13:22
  • 수정 2007-11-2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는 나의 전부… 이제 한국관객과 만나고 싶다”
23~30일 아트선재센터 콘서트홀 첫 단독무대
브로드웨이 도전기 담은 에세이와 음반 출시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1998년부터 ‘미스 사이공’의 여주인공 킴으로 무대에 섰으니 벌써 10년이 다 됐네요. 그동안 노래에 대한 열정으로 여러 무대에 서왔는데, 이제는 뮤지컬의 경계를 넘어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도전할 겁니다.”

한국인 최초로 브로드웨이 4대 뮤지컬 중 하나인 ‘미스 사이공’의 주인공에 캐스팅돼 전미를 돌며 열연을 펼친 뮤지컬 배우 이소정(34).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매력적인 음색과 인상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그가 최근 보컬리스트로 변신을 선언하고 새 앨범과 에세이집을 들고 고국 관객들을 찾았다.

에세이집 ‘브로드웨이의 노래를 들어라(럭스미디어)’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을 보고 뮤지컬 배우가 되겠다고 결심한 18세 소녀가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브로드웨이 무대에 당당히 서기까지의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사운드 오브 뮤직을 처음 본 건 중학교 때였어요. 줄리 앤드루스가 언덕을 뛰어오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TV가 뚫어져라 쳐다봤죠. 그 감동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어요.”

평생 노래하며 살겠다고 결심을 한 소녀는 하와이 브리검영대학(BYU)의 입학 허가를 받자마자 1200달러를 들고 혼자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큰 무대에 서고 싶다는 일념 하나만으로 어린 나이에 덜컥 미국에 왔지만 돈도 연줄도 없는 동양여성에게 세상은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학창시절에는 생활비를 벌기 위해 새벽마다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어요. 손에서 양파 냄새가 너무 많이 나 강의시간엔 맨 뒷줄에 앉아야 했고, 연습할 시간이 없어서 배역을 다른 학생에게 뺏기기도 했어요.”

영어 발음도 문제였다. 남들보다 몇배 노력해야 겨우 영어로 자연스럽게 감정표현이 됐다고 한다. 힘든 시간에 차츰 지쳐갈 때쯤 기적처럼 행운이 찾아왔다. 하와이 오디션을 마지막으로 캐스팅을 끝내려 했던 ‘미스 사이공’ 제작팀의 눈에 들어 LA로 2차 오디션을 보러 가게 된 것. 그는 몇차례 오디션을 통과하고 마침내 주인공 킴 역에 낙점됐다. 그 후 이씨는 미국 전역을 돌며 ‘미스 사이공’의 비극적 여주인공 킴으로 살았다.

이씨는 “킴 역할을 하며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연기력과 무대매너 외에도 관객과 소통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였다”고 회고했다.

이밖에도 책에는 미국 프로듀서 니콜라스 루이스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은 사연과 어린 시절부터 동경의 대상이었던 미국 뮤지컬음악계의 전설 리처드 로저스와 오스카 헤머스타인과의 특별한 인연 등이 소개됐다.

이씨는 “로저스와 헤머스타인이 활발히 활동할 당시 미국 뮤지컬계는 침체기였다. 그런 상황에서 사운드 오브 뮤직 등 불멸의 곡들을 만들 수 있었다는 게 놀랍다”며 “이들처럼 세대를 뛰어넘어 감동을 주는 곡을 만들고 부르는 것이 나의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그동안 뮤지컬 배우로 입지를 굳혔다면, 이제 보컬리스트로 새 출발을 시작한다.

“뮤지컬 배우도 좋지만 보컬리스트도 참 매력적인 것 같아요. 뮤지컬 배우는 상황에 맞춰 연기하면 되지만, 보컬리스트는 곡 선정부터 마무리까지 혼자 다 해나가야 하는 작업이니까 제 색채를 더 잘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는 “뮤지컬 배우의 경험을 살려 가사 하나 하나에 의미를 담아 호소하는 보컬리스트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씨는 ‘당신의 모든 것(All the things you are)’, ‘에델바이스(Edelweiss)’ 등 로저스와 헤머스타인의 명곡 7곡을 담아 첫 음반을 출시한다. 이 음반은 내년에 미국에서도 발매될 예정이다. 또 23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안국동 아트선재센터 콘서트홀에서 ‘어느 황홀할 밤에’란 타이틀로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첫 콘서트인 만큼 보여주고 싶은 것도 많다. 평소 즐겨 불렀던 뮤지컬 곡과 영화 OST 등 20여곡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계획이다.

공연 첫날인 23일에는 앨범과 에세이집 출간기념회가, 공연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팬 사인회가 열린다. (02)333-7203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이소정은…



한국인 최초로 미스 사이공 주역으로 발탁, 전미 20개 도시와 브로드웨이에서 공연했다. 한국에는 체코 뮤지컬 ‘드라큘라’의 여주인공 ‘로레인’ 역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불의 검’ ‘마리아 마리아’ 등 뮤지컬 공연을 했다. 이밖에 월트 디즈니사와의 인연으로 애니메이션 영화 ‘뮬란’에서 주제가를 불렀고,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알라딘’의 주인공 ‘자스민 공주’역을 맡아 호평을 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영화 ‘봄날은 간다’ ‘영어완전정복’ ‘H’등의 OST 작업에도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