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성매매 여성에 '그룹홈'
탈성매매 여성에 '그룹홈'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부, 46억 추가 투입…집결지 시범사업 7개로
여성부(장관 장하진)는 현재 부산과 인천 두 곳인 성매매 집결지 시범사업을 서울, 경기, 부산 등 7개 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장하진 장관은 4월 8일 정부종합청사에서 여성부의 성매매 자활대책에 대해 발표하고, "(입소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율의지를 줄 수 있는 그룹홈 형태가 타당하다는 판단에서 20곳의 그룹홈을 설치하고 공공임대주택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룹홈'에는 취업 또는 창업자 등 자활 성공 가능성이 높은 여성이나 부양가족이 있는 여성이 우선 입소할 수 있다.

장 장관은 "시범사업 지역 확대를 위해 예산 46억 원을 투여하기로 당정협의를 마쳤다"며 "지난해에는 다양한 성매매를 단속했지만 올해엔 집결지 인권유린이 심각한 만큼 선택과 집중으로 집결지 단속을 택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날 발표에 따르면 상담 및 자활프로그램 참여 실적이 높은 집결지 성매매 피해 여성에게는 긴급생계비 지원이 6개월에서 1년으로 연장된다. 여성부는 이를 위해 성매매방지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범지역의 탈성매매 여성들은 현재 4회 이상 상담을 받은 경우 월 40만 원의 긴급생계비를 지급받고 있다.

임인숙 기자isim12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