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성폭행한 전직 외교관, 파면 처분 취소 소송 '패소'
부하 성폭행한 전직 외교관, 파면 처분 취소 소송 '패소'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3.03.19 10:53
  • 수정 2023-03-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2017년 부하 직원을 성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파면됐던 전직 에티오피아 주재 외교관이 불복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박정대 부장판사)는 전직 외교관 이모 씨가 외교부 장관을 상대로 낸 파면 처분 취소 소송을 지난달 2일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이씨가 항소하지 않아 판결은 확정됐다.

외교부는 2017년 7월 에티오피아 대사관 참사관으로 근무하던 이씨를 파면했다. 그가 직원에게 술을 먹인 뒤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이유였다.

이씨는 징계위원회에서 ‘직원과 많은 양의 술을 먹고 함께 집에 간 것 자체가 경솔하고 부적절한 행동’이라면서도 ‘항거불능인 상태에서 성폭행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외교부는 피해자 진술 등을 바탕으로 이씨가 피해자를 성폭행한 것이 맞다고 판단해 징계 의결하고 검찰에도 고발했다.

서울북부지법은 2019년 11월 이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

이씨는 판결에 항소하고 2020년 9월에는 파면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행정 소송도 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6개월 형을 확정 받았다.

행정소송 재판부는 대법원 판결을 근거로 “원고(이씨)의 성폭력 범죄가 유죄로 인정됐고 그 양형도 3년6개월의 실형에 해당해 무겁다”며 “징계 사유가 인정된다”고 했다.

이어 “공무원의 성폭력 범죄 같은 비위행위는 국가 기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크게 해치는 행위”라며 “원고를 파면한 처분이 무거워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결했다.

당시 사건이 알려진 뒤 외교부는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