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정오 귀성·귀경길 정체 절정…부산→서울 8시간 15분
설날 정오 귀성·귀경길 정체 절정…부산→서울 8시간 15분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3.01.22 12:35
  • 수정 2023-01-2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설날인 22일 정오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귀성길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지방 주요 도시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8시간 △울산 7시간40분 △강릉 4시간10분 △양양 3시간(남양주 출발) △대전 3시간30분 △광주 5시간50분 △목포 5시간40분(서서울 출발) △대구 7시간이다.

같은 시각 반대로 지방 도시에서 서울까지는 △부산 8시간15분 △울산 7시간55분 △강릉 3시간20분 △양양 3시간(남양주 도착) △대전 3시간40분 △광주 6시간35분 △목포 6시간50분 △대구 7시간15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양방향 혼잡이 극심해 설 연휴 중 최대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귀성 방향 정체는 오전 6시~7시부터 시작해 오후 1시~2시 사이에 절정에 이른 후 오후 8시~9시에 해소될 전망이다.

귀경 방향 정체는 오전 9시~10시에 시작돼 오후 3시~4시에 절정에 이른 뒤 다음날 새벽 2시~3시 사이에 해소될 전망이다.

명절연휴 버스전용차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23일 새벽1시까지 시행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자동차 612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날(515만대)보다 97만대 많은 예상치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향하는 차량은 47만대가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고향, 친지 방문 등 귀성과 귀경이 혼재해 양방향 모두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