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미성년자 성착취 '엘' 호주서 검거
텔레그램 미성년자 성착취 '엘' 호주서 검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25 10:33
  • 수정 2022-11-2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범죄인 인도로 국내 송환 추진
‘제2 n번방’ 사건의 주동자 엘이 지난 23일(현지시각) 호주 시드니에서 체포돼 구금 중이다.  ⓒ서울경찰청 제공
‘제2 n번방’ 사건의 주동자 엘이 지난 23일(현지시각) 호주 시드니에서 체포돼 구금 중이다. ⓒ서울경찰청 제공

10대 청소년 9명의 성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해 '제2 n번방'이라 불린 사건의 주동자 '엘(가칭)'이 호주 경찰과의 공조 끝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은 제2 n번방 사건의 주동자인 엘을 지난 23일 호주 시드니에서 체포했다고 25일 밝혔다. 엘은 2020년 12월말부터 올해 8월 15일까지 아동·청소년 9명을 협박해 알몸이나 성착취 장면을 촬영하고, 이 영상을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 성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엘은 범행 기간 과거 n번방 사건을 뒤쫓았던 ‘추적단 불꽃’을 사칭하는 등의 방식으로 피해자들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유인한 뒤 협박해 성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했다. 지난 2020년 문형욱·조주빈 등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유포한 일당이 검거된 ‘n번방 사건’과 유사한 범죄 방식이지만, 엘은 아이디를 지속적으로 바꾸고 30여개방을 운영했다.

경찰은 지난 1월 한 10대 피해자의 신고를 받아 엘을 추적해 왔다. 엘은 보안이 강한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10대들에게 "네 사진과 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해 성착취물을 만들고 수천명이 참여하는 단체 메신저방에 뿌렸다. 그 수법이 2년 전 박사(조주빈), 갓갓(문형욱) 때와 비슷해 사건은 '제2 n번방'이라 불렸다.

경찰은 140여차례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텔레그램, SNS 대화 내용을 분석했고 엘이 호주에 살고 있다고 특정했다. 호주 경찰과 작전명 '인버록(INVERLOCH)'으로 시드니 교외에 엘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고 이 과정에 엘을 체포했다.

경찰은 범죄인 인도 절차를 통해 엘을 한국으로 송환할 계획이다.

수사 결과 엘은 2012년 가족과 호주로 떠난 상태였다. 이민 목적인 것으로 추정된다. 엘의 국적은 한국이고 아직 호주의 시민권, 영주권은 획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의 공범과 방조범 15명을 붙잡아 13명을 송치했다. 이들 중 2명은 구속했다.

공범은 엘과 피해자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함께 제작한 이들이다. 방조범들은 피해자들을 텔레그램 단체메신저방에 초대해 이미 만들어진 성착취물을 올리라고 강요했다.

경찰은 단순 시청자와 피해자 신상정보를 공개한 사람 10명도 검거했다. 이중 8명은 송치했고 3명은 구속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