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발달장애인의 ‘숨통공간’ 조성
서초구, 발달장애인의 ‘숨통공간’ 조성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11.22 12:18
  • 수정 2022-11-2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공간인 메타버스 플랫폼 '서초 발달장애인 숨통공간'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OX퀴즈, 장애 관련 정보 안내, 작품 전시 공간, 심리 안정실 등 구현
숨통공간 홍보포스터 ⓒ서초구청
숨통공간 홍보포스터 ⓒ서초구청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를 전국 최초로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만들어 교육공간으로 활용하는 ‘서초 발달장애인 숨통 공간’을 오는 24일에 연다고 22일 밝혔다.

‘숨통 공간‘은 ’숨지 말고 소통하자‘는 뜻으로 코로나19로 발달 장애인의 외부활동이 위축되고 발달지연이 심화됨에 따라 이를 예방하고자 마련됐다. 

‘서초 발달장애인 숨통공간’은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의 모습을 그대로 구현해 발달장애인들이 게임 등을 통한 교육부터 문화, 심리안정까지 다양하게 즐기도록 꾸려졌다. 층별로 살펴보면 △지하1층 장애인식개선 OX퀴즈 △1층 보물찾기 및 장애 관련 정보 공간 △2층 발달장애인 작품 전시공간 △3층 심리안정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여기에 자동차를 타고 서리풀 터널 돌기, 서리풀 공원 점프존에서 인증샷 찍기 등 재밌는 놀이도 가능하다.

서초구는 숨통공간의 오픈을 기념해 △작품 전시회 관람 및 인증샷 게시 △장애인 관련 퀴즈풀기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진행해 참여자에게 소정의 상품도 증정할 예정이다.

연말에는 메타버스 공간에서 발달장애인들의 작품을 공유하는 ‘올랑올랑 전시회’, 점프맵 등을 활용한 ‘숨통틔움 운동회’, 장애인과 가족이 함께하는 ‘퀴즈대회’ 등 가상공간을 통해 서로 소통하며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는 기회도 마련할 예정이다.

서초구는 익명성이 보장된 ‘요즘상담소’를 상시 운영해 발달장애인 관련한 질의 사항 및 기타 상담을 맞춤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서초구는 4차 산업시대 발달장애인의 정보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맞춤형 정보통신기술(ICT) 교육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발달장애인 교육생들을 숨통공간 플랫폼 이용자에서 제작자로 활동하도록 양성할 계획이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발달장애인을 위한 교육을 다각적으로 지원해 4차 산업시대에 맞는 인재를 육성하고, 이들의 고용과 자립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 ⓒ서초구청
전성수 서초구청장 ⓒ서초구청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