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전용기 탑승배제 이어 기자단 취재 제한 
대통령실, 전용기 탑승배제 이어 기자단 취재 제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14 09:29
  • 수정 2022-11-1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각)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13일(현지시각)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과 한-일 정상회담 현장을 순방에 동행한 공동취재단에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지 일정 브리핑에서 “한-일, 한-미 정상회담은 전속 취재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각국 정상과의 회담은 ‘풀(대표) 기자 취재’ 형식으로 머리발언 등이 공개되는데, 이번 회담은 대통령실 관계자가 회담장에 들어가 관련 내용을 전하겠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전속 취재의 경우, 공개 회담 전체 내용이 아니라 편집된 발언과 영상·사진만이 전달된다. 

대통령실은 이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로의 이동 시간 등을 이유로 한-일, 한-미 정상회담 내용에 대한 서면 보도자료만 제공하고 언론 질의응답은 생략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두 정상회담은 이번 순방 일정 중 가장 핵심 일정이다. 

이 부대변인은 한-일, 한-미 정상회담은 전속 취재, 한미일 정상회의는 생중계 없이 모두 발언만 풀단 취재하기로 3국 협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순방기간에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배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