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마약 투약 혐의' 작곡가 돈스파이크 구속영장 신청
경찰, '마약 투약 혐의' 작곡가 돈스파이크 구속영장 신청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8 10:26
  • 수정 2022-09-2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돈스파이크 ⓒ뉴시스·여성신문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돈스파이크 ⓒ뉴시스·여성신문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마약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28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돈 스파이크에 대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북부지법에서 진행된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26일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같은 날 오후 8시쯤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영장을 집행했다.

그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돈 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다 돈 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