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림동 고시원 주인 살해 30대 남성 세입자 체포
경찰, 신림동 고시원 주인 살해 30대 남성 세입자 체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8 10:37
  • 수정 2022-09-2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뉴시스
 ⓒ뉴시스

70대 고시원 건물주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관악경찰서에는 전날 서울 관악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7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당일 오후 10시쯤 성동구의 한 사우나에서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가 운영하는 고시원의 세입자였다.

전날 낮 12시 48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방에서 B(74)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B씨는 목이 졸리고 손이 묶인 상태로 전해졌다. 

그는 고시원 건물 소유주로 같은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연락이 안 된다는 오빠의 신고를 받고 고시원으로 출동해 그를 발견했다. B씨와 함께 살던 가족은 경찰에 아침까지만 해도 피해자가 잘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후 달아난 용의자의 동선을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추적한 끝에 붙잡았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고 수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이날 서울 국립과학수사대에 피해자 부검을 요청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