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바이든 48초 환담 후 ‘비속어 파문’... 민주 “국격 실추한 대형 외교사고”
윤 대통령, 바이든 48초 환담 후 ‘비속어 파문’... 민주 “국격 실추한 대형 외교사고”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9.22 14:31
  • 수정 2022-09-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비속어를 사용하는 듯한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각)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행사장을 찾아 약 48초간 환담했다. 이후 행사장을 나오며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발언한 듯한 내용이 방송 카메라에 담겼다. 자칫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들릴 수 있는 내용이 공중파 3사는 물론 언론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비속어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은 “국격을 실추시킨 대형 외교 사고”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빈손 외교·비굴 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면서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큰 기대를 하기 어려워졌다. 회의 자리에서의 바이든 대통령과 나눈 48초 짧은 대화가 정상회담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전대응, 사후조율도 못하는 실무 외교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품격만 깎아 내렸다"라며 "정상회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외교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 외교라인의 전면적 교체는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이렇게 말하면 국민은 부끄러워 어떻게 하냐”며 “이번 순방의 현안은 한미통화스와프 체결이었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과는 48초짜리 짧은 만남으로 그쳤고, ‘빈손 외교’에 ‘외교 욕설’까지 겹쳤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이, 각국의 정상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런 저잣거리 용어를 말했다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런던에서 외교적 결례를 범한 데 이어, 한미 정상회담 불발, 굴종적인 한일 외교 거기에 더해 욕설 외교까지 이어진 이번 외교 참사에 대해 국회는 국정조사도 즉각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