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사건 피해자 측 변호인 “피해자, 가해자 보복 못하도록 엄중한 처벌 요구해"
신당역 사건 피해자 측 변호인 “피해자, 가해자 보복 못하도록 엄중한 처벌 요구해"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9.20 20:29
  • 수정 2022-09-21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당역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법률대리인 민고은 변호사가 2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 앞에서 언론 보도 관려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신당역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 법률대리인 민고은 변호사가 2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 앞에서 언론 보도 관련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살인 사건 피해자 유족 대리인이 “피해자는 ‘피고인이 절대 보복할 수 없도록 엄중한 처벌을 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신당역 사건 피해자 유족 대리인 민고은 변호사는 20일 국립중앙의료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처럼 말했다.

피해자와 사건 당일 오전까지 연락을 취했다는 그는 “피해자분께 마지막 공판 기일에 판사님께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물었다”며 “피해자는 ‘피고인이 절대 보복할 수 없도록 엄중한 처벌을 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민 변호사는 가해자 전주환씨가 제출한 반성문 내용에 대해 “피고인의 변명이 가득했다”며 “피해자 또한 가해자가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첫 번째 공판 기일에도 정해진 시간보다 늦게 출석했다. 또, 저희에게 합의시도를 했다고 하지만 합의시도라는 것은 사과편지를 전달하겠다는 정도였으며, 실제로 전달하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사건을 진행하면서 느꼈던 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기관과 법원 모두 피해자 보호에 소극적이었다”면서 스토킹 범죄를 처리할 때 수사기관과 법원이 “사건기록 그 자체만이 아니라 사건의 피해자가 겪었을 고통도 헤아려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