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흠흠신서’ 편찬 200주년 맞아 세계 다산학 출범 선포
남양주시, ‘흠흠신서’ 편찬 200주년 맞아 세계 다산학 출범 선포
  • 이정화 기자
  • 승인 2022.09.20 08:28
  • 수정 2022-09-2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산 정신 실천에 기여하겠다”...7개 기관, 세계 다산학 출범 선포식 동참
ⓒ남양주시
남양주시는 19일 다산 정약용 선생의 애민정신이 집약된 조선 최고의 형법 이론서 ‘흠흠신서(欽欽新書)’의 편찬 200주년을 맞아 정약용도서관에서 ‘세계 다산학 출범 선포식 및 다산 정약용 심포지엄’을 열었다. ⓒ남양주시

남양주시(시장 주광덕)19일 다산 정약용 선생의 애민정신이 집약된 조선 최고의 형법 이론서 흠흠신서(欽欽新書)’의 편찬 200주년을 맞아 정약용도서관에서 세계 다산학 출범 선포식 및 다산 정약용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기념인물인 다산 정약용 선생의 인본주의 및 실사구시 정신을 실천하는 새로운 세계 다산학출범을 대내외에 선포하고, 실학의 요체인 다산학을 품고 있는 남양주를 다산학의 성지(聖地)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환영사와 공동 협력 선언문 서명 등으로 이뤄진 선포식 인문 도시 남양주 영상 상영 다산의 베풂과 돌봄, 공정, 윤리, 남양주와 다산 등 4가지 주제 발표와 종합 토론의 심포지엄 순서로 진행됐다.

선포식에는 남양주시를 비롯해 강진 다산박물관,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다산연구소, 다산학술문화재단,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한국실학학회가 참여해 다산학 진흥을 위한 교육, 학술 연구, 국제 교류, 콘텐츠 개발, 문화 진흥 사업 등에 상호 협력하겠다는 뜻을 모았다.

이어진 심포지엄에서는 미래 200, 2222년을 바라보다를 대주제로 공정, 윤리 등 현대 사회의 이슈를 다산학의 관점으로 재조명하고, 다산학과 실학의 산실인 남양주 곳곳을 소개했다.

남양주시가 주최하고 다산학술문화재단이 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지역의 다산학술동아리 회원, 일반 시민, 공직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정순우 다산학술문화재단 이사장, 김호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HK 교수, 백민정 가톨릭대 철학과 교수, 김문식 단국대 사학과 교수의 주제 발표 후 좌장인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의 진행 하에 토론이 이뤄졌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오늘 선포식은 공정하고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문화 선진국이라는 새로운 시대 정신을 찾는 첫 자리가 될 것이라며 민선 8기 시민시장시대라는 슬로건 또한 다산 정약용 선생의 애민정신을 담은 것으로, 앞으로 시정을 운영하면서 다산 선생의 민본주의 사상과 실학 정신을 올곧게 실현해 실용과 통합을 바탕으로 남양주 슈퍼성장시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2336회 정약용문화제의 개막을 알리는 헌화·헌다례 행사를 갖고,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조안면 정약용유적지 일원에서 36회 정약용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