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컵라면·우유 제품 62.3%에 '점자' 없다... 시각장애인 '불편'
음료·컵라면·우유 제품 62.3%에 '점자' 없다... 시각장애인 '불편'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9.14 16:31
  • 수정 2022-09-1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321개 제품 점자 표시 여부 조사
121개 제품에 점자 표기
92.3%는 가독성 낮아
ⓒPixabay,Myriams-Fotos
주요 식품에 제품명, 유통기한 등의 정보가 점자로 정확하게 표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ixabay,Myriams-Fotos

음료, 라면 등 주요 식품에 제품명, 유통기한 등의 정보가 점자로 정확하게 표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 이하 소비자원)은 국내 14개 식품 생산업체의 음료, 컵라면, 우유 총 321개 제품의 점자 표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9개 업체의 121개(37.7%) 제품만 점자 표시가 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조사 대상 사업자 및 제품 종류별로 주요 정보의 점자 표시율에는 차이가 컸다. 현재 식품의 점자 표시는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이다.

음료 조사 대상 7개 업체 중에서는 롯데칠성음료가 생산하는 제품의 점자 표시율이 64,5%로 가장 높았고, 컵라면 조사대상 4개 업체 중에서는 오뚜기라면이 63.2%로 가장 높았다.

제품 종류별로 살펴보면, 음료는 191개 제품 중 94개(49.2%)에 점자 표시가 있었다. 용기 재질에 따라 차이가 컸다. 캔은 89개 중 80개(89.9%), 페트병은 102개 중 14개(13.7%)에 점자를 표시했다. 컵라면은 90개 제품 중 26개(28.9%), 우유는 40개 제품 중 1개(서울우유, 3000mL)만 점자 표시가 있어 음료에 비해 점자 표시율이 낮았다. 

점자 표시가 있는 121개 제품을 대상으로 표시내용, 가독성 등 세부 내용을 조사한 결과 음료 94개 중 80개(85.1%)가 ‘음료’ 또는 ‘탄산’으로 표시하고 14개(14.9%)만 제품명(예:칠성사이다)을 표시하고 있어 시각장애인이 제품을 고르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 이하 소비자원)은 국내 14개 식품 생산업체의 음료, 컵라면, 우유 총 321개 제품의 점자 표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9개 업체의 121개(37.7%) 제품만 점자 표시가 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국내 14개 식품 생산업체의 음료, 컵라면, 우유 총 321개 제품의 점자 표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9개 업체의 121개(37.7%) 제품만 점자 표시가 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점자 표시가 확인된 78개(음료류 51개, 컵라면 26개, 우유 1개) 제품의 가독성을 조사한 결과 72개(92.3%)가 가독성 평가에서 ‘중’미만(2점 미만, 3점 척도 기준)의 낮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특히 페트병 음료는 점자의 촉감이 약하고 점의 간격이 넓어서 가독성이 1.04점으로 가장 낮았다. 캔 음료는 캔의 테두리와 점자의 위치가 가까워서 가독성이 낮았고, 컵라면은 용기에 부착된 비닐 포장이나 점자 표시 방향(세로)이 불편하여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우유 1개(3,000mL) 제품은 가독성이 2.95점으로 조사 대상 식품 중 가장 높았다.

한편 식품의 유통기한은 조사 대상 전 제품에서 표시하고 있지 않아 시각장애인이 구매 후 보관 과정에서 변질된 식품을 섭취할 위험이 높았다.

시각 장애인들이 식품에 표시되길 희망하는 점자 내용으로는 음료류, 컵라면의 경우 제품명이 각각 80.7%(155명), 84.9%(163명)로 가장 많았고, 우유류의 경우 유통기한이라는 응답이 88.0%(169명)로 가장 많았다.(복수응답)

소비자원 관계자는 “시각장애인의 소비생활 편의성 제고를 위해 조사 대상 사업자에게 식품 점자 표시 활성화 및 가독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을 권고하고 식품 점자 표시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한국소비자원 SNS를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