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공립 초등교사 3561명 선발... 서울 100명 감소
내년 공립 초등교사 3561명 선발... 서울 100명 감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14 14:20
  • 수정 2022-09-1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립 유치권 422명 채용, 27% 줄어
ⓒ뉴시스·여성신문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내년도에 공립 초등학교 신규 교사 총 3561명을 선발한다. ⓒ뉴시스·여성신문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내년도에 공립 초등학교 신규 교사 총 3561명을 선발한다.

교육부는 14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각자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한 2023학년도 공립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유·초) 교원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임용시험) 선발 인원이 올해보다 5.2% 줄어든 356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초등은 3758명에서 3561명으로 197명 감소했다. 앞서 7월 발표된 내년도 선발 예정 사전예고 인원(3518명)과 비교하면 48명(1.4%) 늘었다.

17개 시도 중 13개 시도에서 올해보다 공립 초등교사를 더 적게 뽑겠다고 밝혔다. 충남(150명)과 광주(6명)는 올해와 같은 규모를 선발하며 경기(1531명 선발·2.5% 증가)와 제주(107명·64.6% 증가)는 증원한다.

서울의 경우 올해 216명보다 101명(46.8%) 적은 115명을 선발하겠다고 공고했다. 이어 대구가 30명을 뽑겠다고 해 올해보다 채용 규모를 20명(40.0%) 줄인다.

내년도 공립 유치원 교원 채용규모는 422명으로 올해 579명보다 157명(27.1%) 감소했다.

17개 시도 중 11개 시도가 올해보다 선발 규모를 줄였다. 서울은 42명에서 10명으로 32명(76.2%), 대구는 10명에서 3명으로 7명(70.0%)을 감축해 선발한다.

경기(47명 선발·56.5% 감소), 인천(31명·52.3% 감소), 부산(25명·50.0% 감소)도 내년도에 뽑는 공립 유치원 교사 수가 올해와 비교해 절반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반면 세종·대전은 올해 선발규모와 같은 인원을 뽑는다. 전남·제주·충북·경북은 규모를 늘린다.

공립 특수학교 내 유치원·초등 교원은 올해 894명보다 545명(61.0%) 감소한 349명을 선발한다.

대구·부산·제주·강원을 제외한 13개 시도가 올해보다 선발 규모를 줄이겠다고 공고했다. 올해 82명을 뽑았던 충북은 내년에 5명만 뽑겠다고 밝혔고(93.9% 감소), 세종도 30명에서 2명으로 93.3% 줄였다.

중등·특수(중등)·보건·영양·사서·전문상담교사 임용시험 시행계획은 각 시도교육청이 다음달 5일 공고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