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가처분 인용시 사퇴? 가능성 없다”
이준석 “가처분 인용시 사퇴? 가능성 없다”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8.31 09:53
  • 수정 2022-08-3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31일 정미경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언론인터뷰를 두고 “8월 초 상황의 이야기를 왜 지금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미경 전 최고위원이 저에게 가처분 (신청)을 하지 말 것을 종용하면서 이야기했고, 저는 정미경 전 최고위원에게 가처분을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서 잘못된 것을 교정하고 사퇴해도 사퇴하는 거지 이건 용납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정미경 전 최고위원에게) 가처분에 참여해야 한다고 설득하였고 그리고 그 즈음 장제원 의원과 여러 차례 통화 후에 정미경 최고위원은 본인은 사퇴하겠다며 단독으로 사퇴 기자회견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저는 정미경 최고위원과 어떤 대화도 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전 대표는 “물론 가처분 이후에 저자들이 처신을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다른 방향성도 가능성이 있었겠지만, 지금 방향성을 보면 정미경 최고위원이 언급한 8월 초의 낭만섞인 결말은 말그대로 가능성이 없다”고 짚었다.

앞서 정 전 최고위원은 중앙일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이준석 전 대표가 가처분 인용 시 대표를 사퇴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