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통전세 500채 팔고 잠적... 전세사기 의심정보 1만4000건 적발
깡통전세 500채 팔고 잠적... 전세사기 의심정보 1만4000건 적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24 14:20
  • 수정 2022-08-2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뉴시스
ⓒ뉴시스

공인중개사와 공모해 500여명에게 1000억원 규모의 '깡통전세'(전셋값이 매매값보다 높거나 같은 경우)를 계약한 뒤 이를 팔고 잠적한 임대인 등이 적발됐다.

국토부는 최근 도시주택보증공사와 한국부동산원이 합동 분석한 전세사기 의심 정보 1만3961건을 경찰청에 제공했다. 그중 보증금 돌려막기·편취 등 사기 의심사례는 1만230건(임대인 825명·보증금 1조581억원)이다.

주택보증공사와 임차인에게 보증금을 대위변제한 이후에도 채무를 장기 미상환 중인 집중관리 채무자 정보 3353건(임대인 총 200명, 대위변제액 총 6925억원)을 공유했다. 이중 2111건(임대인 총 26명, 대위변제액 총 4507억원)에 대해서는 경찰에 직접 수사 의뢰했다.

또 다수의 주택을 소유하고 있으면서 보증가입 의무 등을 위반해 행정처분(과태료 최대 3000만원)을 받은 임대사업자 9명의 등록임대주택 378가구도 공유했다. 자체 실거래 분석을 통해 전세사기로 의심되거나 경찰이 단속·수사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한 정보 1만230건(임대인 총 825명, 보증금 총 1조581억원)도 전달했다.

임대인 A씨는 공인중개사와 짜고 500여명을 대상으로 총 1천억원 가량의 깡통전세 임대차 계약을 맺은 뒤 다른 임대인에게 주택을 팔고 잠적했다. 

임대인 B씨는 악성 채무자로, 주택보증공사 보증가입이 금지돼 임차인 모집이 어렵게 되자 지인 C씨에게 주택을 매도하고 C씨 명의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후 보증금 반환하지 않아 수사를 받게 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