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들이받고 음주 측정 거부한 현직 경찰관 입건
택시 들이받고 음주 측정 거부한 현직 경찰관 입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08 11:29
  • 수정 2022-08-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뉴시스
 ⓒ뉴시스

서울 지역 현직 경찰관이 운전 중 택시를 들이받고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측정거부) 혐의로 광진경찰서 소속 경장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2시께 서울 성동구 상왕십리역 인근에서 운전 중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에 불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운전을 의심해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A씨는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술에 취한 상태에 있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사람이 경찰의 음주 측정에 응하지 않으면 1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