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사흘 만에 휴전 합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사흘 만에 휴전 합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08 08:38
  • 수정 2022-08-08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자시티= AP/뉴시스]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6일(현지시각) 폭파된 가자 시티의 한 아파트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 오르고 있다. 이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가자시티= AP/뉴시스]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6일(현지시각) 폭파된 가자 시티의 한 아파트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 오르고 있다. 이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인 팔레스타인 이슬라믹 지하드(PIJ)가 무력 충돌 사흘 만인 7일(현지시각) 휴전에 합의했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PIJ는 이집트의 중재로 23시 30분(현지시각)부터 휴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PIJ는 성명을 통해 "조금 전 이집트의 중재안이 도착했다"며 오후 11시30분 휴전 합의가 발효된다고 확인했다.

PIJ는 이어 "시온주의자(이스라엘을 지칭)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응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총리실도 휴전을 확인했다.

이스라엘은 공공외교 청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휴전 의사를 밝히고, 이집트의 중재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성명은 이어 "만약 휴전이 깨지면 이스라엘은 강제력을 동원해 대응할 권리가 있다. 우리는 주민의 일상을 방해하는 어떤 세력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5일 전투기를 동원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으로 시작된 양측의 무력 충돌은 사흘 만에 막을 내렸다.

지난 사흘간 이어진 이스라엘의 막강한 공세로 가자지구에서는 15명의 아동을 포함해 44명이 목숨을 잃었고 부상자도 300명 이상 발생했다.

또 지난해 5월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11일 전쟁' 과정에서 처참하게 파괴된 가자지구 도심은 이번 무력 충돌을 거치면서 더 황폐해졌다.

반면, 이스라엘 측 인명 피해는 부상자 3명에 그쳤다.

PIJ는 휴전 발효 10분 전까지 사흘간 이스라엘을 겨냥해 1천 발에 가까운 로켓과 박격포를 쏘았지만 대부분 저고도 방공망인 아이언 돔에 요격됐다.

이스라엘군은 지난주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관할 지역에서 테러범 수색 중 PIJ의 고위급 지도자인 알-사아디를 체포했다.

PIJ는 이스라엘 남부지역과 텔아비브, 예루살렘 등 대도시를 겨냥해 로켓과 박격포를 쏘며 맞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