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화문광장 오늘 개장...녹지 3배 이상 확대
서울 광화문광장 오늘 개장...녹지 3배 이상 확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06 12:34
  • 수정 2022-08-0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개장된 서울 광화문광장 ⓒ뉴시스·여성신문
6일 개장된 서울 광화문광장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광화문광장이 6일 개장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시민에 개방했다.

기존 광장의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며 조성된 광장의 총면적은 4만300㎡로 종전(1만8840㎡)보다 2.1배 넓다. 광장 폭도 35m에서 60m로 확대됐다.

녹지는 광장 전체 면적의 4분의 1 수준인 총 9367㎡로 3배 이상 늘었다. 나무 5천여 그루를 광장 곳곳에 심어 그늘을 만들었다.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 광장 곳곳에 만들어졌고 세종대왕 동상 앞과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은 행사를 열 수 있는 '놀이마당'으로 조성됐다. 청계천 방면 광장 초입에 있는 '광화문 계단'에도 지형 단차를 이용해 녹지와 휴식 공간을 마련했다.

세종로공원 앞에는 총 212m 길이의 '역사물길'이, 세종문화회관 앞에는 77개 물줄기로 이뤄진 40m 길이의 '터널분수'가 각각 조성됐다.

세종문화회관 앞쪽 '해치마당'에 있던 콘크리트 경사벽에는 53m 길이 영상창(미디어월)이 만들어졌다. 세종대왕상 뒤편 지하로 이어지는 세종이야기 출입구에는 '미디어 글라스'가 설치돼 밤마다 다양한 미디어아트 공연이 열린다.

이날 오후 7시에 열리는 개장 기념행사 '광화문광장 빛모락(樂)'은 71인조 시민 오케스트라의 공연으로 문을 연다.

행사 진행을 위해 이날 오후 6∼10시 세종대로(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전 방향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 

인근 '청계천로 차 없는 거리'는 운영 시작 시간이 오후 2시에서 10시로 변경돼 세종대로가 통제되는 동안 정상 통행이 가능하다.

경찰은 교통혼잡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제구간 주변에 안내입간판 등을 설치하고 교통경찰 100여 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를 유도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