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의총서 ‘비대위 체제’ 전환... “최고위원 사퇴로 비상 상황”
국민의힘, 의총서 ‘비대위 체제’ 전환... “최고위원 사퇴로 비상 상황”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01 18:08
  • 수정 2022-08-0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표 직무대행 사퇴 선언을 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당대표 직무대행 사퇴 선언을 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이 당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사실상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모았다.

양금희 국민의힘은 원내대변인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들의 사퇴로 당이 비상 상황이라 의원 89명이 참여한 의원총회에서 비상 상황이라고 하는 의견에 극소수 의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비상 상황일 때 비대위를 가동할 수 있다. 의원총회는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고, 실제 비대위 발족과 관련된 의결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에서 이뤄진다”며 “추후 적합한 절차를 통해 비대위원장을 선출하고 추인하는 수순을 밟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최고위 기능이 상실되는 등 당에 비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안정적인 당 운영 등을 위해 비대위를 둘 수 있다. 이날 김웅 의원이 비대위 체제에 반대한 의견을 냈고, 김미애 조해진 의원 등이 공개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선수별 의원 모임을 가진 뒤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현재 혼란을 극복할 현실적 방법은 비대위 체제 전환이라는 다수 목소리를 들었다”며 “당이 비상 상황에 직면했다. 이를 돌파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