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소상공인 지원 ‘반값 임대료’ 연말까지 연장
농어촌공사, 소상공인 지원 ‘반값 임대료’ 연말까지 연장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07 21:26
  • 수정 2022-07-0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코로나19로 매출에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반값 임대료' 적용 기간을 연장한다.

농어촌공사는 7일 공사 소유 부동산 임대료 50% 감면·동결 적용을 올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공사 소유 부동산을 임차해 임대료를 지불하고 사용 중인 소상공인이다.

이들에겐 오는 12월31일까지 월 임대료 50%를 감면하고, 다음 해 1년간은 동결된 임대료를 적용한다.

공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3월부터 올해 6월까지 공사 소유 부동산을 임차 중인 소상공인 업체 332곳에 임대료 42억 원을 감면해줬다.
 
이병호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이번 임대료 감면 연장이 소상공인의 매출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