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학생 3000명 청소노동자 지지... "학교가 학습권 침해"
연세대 학생 3000명 청소노동자 지지... "학교가 학습권 침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06 13:57
  • 수정 2022-07-0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비정규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및 학생들이 6일 서울 연세대 백양관 앞에서 '청소경비노동자 투쟁에 연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연세대 비정규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및 학생들이 6일 서울 연세대 백양관 앞에서 '청소경비노동자 투쟁에 연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연세대 학생 3007명이 청소·경비노동자 집회를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연세대 비정규직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와 연세대 학생등 30여명은 6일 연세대학교 백양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본부가 나서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학생의 학습권을 침해하는 것은 노동자가 아닌 학교”라며 “문제를 수수방관하면서 노동자들을 투쟁으로 내모는 학교의 태도가 학습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공대위 측에 따르면 지난 5월 19일부터 6일 오전까지 청소·경비노동자들의 투쟁에 지지를 표한 연세대 학생은 3007명이다. 

연세대 사회학과 출신인 류하경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는 “노동자들을 고소한 학생은 3명이지만 노동자들과의 연대를 표명한 지지서명은 3000명을 넘었다”머 "이는 연세대 구성원 주류의 목소리는 노동자들을 지지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연세대 졸업생 11명도 지난 4일 입장문을 통해 “졸업생으로서 참담하고 부끄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다”며 “청소·경비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와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지역공공서비스지부 연세대분회는 지난 3월 말부터 학교 측에 △시급 440원 인상 △샤워실 설치 △정년퇴직에 따른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학내 투쟁에 나섰다.

공대위는 이들은 노동자들이 요구하고 있는 안에 대해 “아주 상식적인 요구”라며 “최저임금 인상분인 440원과 위생·건강권을 위한 샤워실 요구는 과도한 요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연세대생 3명은 최근 김현옥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연세대 분회장과 박승길 부분회장을 상대로 수업권 침해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서부지법에 냈다. 

이들은 소장에서 노조의 교내 시위로 1~2개월간 학습권을 침해 받았고, 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638만6000여원과 함께 등록금, 정신과 진료비, ‘미래에 겪을 정신적 트라우마’까지 고려한 정신적 손해배상액(1인당 100만원) 등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