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역대 정규직 전환률 96%…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 정착 노력”
한세실업 “역대 정규직 전환률 96%…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 정착 노력”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6.29 17:10
  • 수정 2022-06-2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정규직 전환율 97%
최근 5년 육아휴직 후 복직률 74%
ⓒ한세실업
한세실업은 2009년부터 지금까지 비정규직 1094명 중 1048명이 정규직으로 전환, 역대 신입사원 정규직 전환율이 96%에 달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한세실업 신입사원 입문교육 현장. ⓒ한세실업

한세실업이 2009년부터 올해까지 비정규직 직원 1094명 중 104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에도 97%의 정규직 전환율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세실업은 채용을 통해 선발된 인턴 직원에게 입문 교육을 실시하며, 인턴 과정 중 적응도 설문조사 및 1대 1 수시 면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영어뿐만 아니라 베트남어, 스페인어, 인도네시아어 등 생산법인이 진출해 있는 국가의 제2외국어 교육도 실시한다. 인턴 과정을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된 신입사원 대상으로는 매년 베트남 연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는 공채 시작 이후 지속되다가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중단됐으나 올해 하반기 재개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전 직원 대상 다양한 복지 제도도 갖추고 있다. 유명 강사 초청 강연회, 우수사원 해외 연수 등 직원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복지 외에도 직장 어린이집 운영 등 육아 지원 복지 제도를 운용한다. 한세실업은 "이런 복지 제도 덕분에 최근 5년간 육아휴직 후 복직률은 74%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한세실업이 동남아시아, 미국, 중남미 등 전 세계에 진출한 글로벌 패션 전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훌륭한 인재들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라며 “‘직원이 행복한 일터’를 모토로 삼고 있는 한세실업은 앞으로도 직원들의 역량 강화와 복지를 위해 다양한 정책 및 프로그램을 아낌없이 지원하고 지속적인 채용을 통해 고용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