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23 09:04
  • 수정 2022-05-2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그 최종전에서 두 골 터뜨려...모하메드 살라와 공동 득점왕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훗스퍼 손흥민 ⓒAP·뉴시스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훗스퍼 손흥민 ⓒAP·뉴시스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 올랐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리그 22, 23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5-0으로 대승하며 리그 4위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손흥민은 리그 최종 23골로 최종전에서 1골을 보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1992년 출범한 EPL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호날두 (18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케인(17골, 토트넘) 등 쟁쟁한 스타들을 제치고 골든부츠(Golden Boot)를 차지했다.

모하메드 살라는 득점 23점 중에서 페널티킥 골을 5차례나 기록했으나 손흥민은 PK골 없이 필드골만 기록했다. 

유럽 5대 리그로 불리는 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1, 이탈리아 세리에A를 통틀어서도 아시아 첫 득점왕이다.

한국은 EPL 역사에서 득점왕을 배출한 13번째 나라가 됐다.

앞서 잉글랜드(9명), 네덜란드(3명), 프랑스, 아르헨티나(이상 2명),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불가리아, 가봉, 포르투갈, 세네갈, 트리니다드 토바고, 우루과이(1명)에서 최고 골잡이가 나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