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아조우스탈 승리 선언... "항전 군인 모두 항복"
러시아, 아조우스탈 승리 선언... "항전 군인 모두 항복"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21 09:01
  • 수정 2022-05-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마지막까지 항전하던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모두 항복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 병사들이 항복한 병사들의 몸을 수색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마지막까지 항전하던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모두 항복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 병사들이 항복한 병사들의 몸을 수색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마지막까지 러시아군에 항전하던 우크라이나 수비군들이 모두 항복했다며 승리를 선언했다.

20일(현지시각) BBC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고리 코나셴코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아조우스탈 제철소가 완전 해방됐다”고 선언했다.

그는 “오늘 마지막으로 남은 531명이 투항함으로써 지난 16일 이후 공장에 봉쇄돼 있다 항복한 아조우연대와 우크라이나군 소속 나치는 모두 2439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코나셴코 대변인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부 장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작전 종료 및 산업단지와 마리우폴시의 완전한 해방”을 보고했다고 전했다.

코나셴코 대변인은 이곳 현장의 아조우연대 지도자가 투항한 뒤 “분노해 단죄하고자 하는 마리우폴 주민들로부터 그를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특별 장갑차에 탄 채로” 공장을 빠져나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항군이 숨어 있던 공장 지하 시설은 완전히 러시아군의 통제하에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마지막 남았던 수비군들이 항복했다는 점을 확인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TV에 출연해 “오늘 수비대가 탈출해 목숨을 구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공군까지 동원해 마리우폴에 보급품을 공급하려 했지만 실패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조우스탈 수비대의 끈질긴 저항이 러시아군의 진격을 막고 우크라이나가 전쟁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며 “이들은 모두 영웅들”이라고 강조했다.

데니스 프로코펜코 아조우연대 사령관이 20일 아조우스탈에 있는 우크라이나군에 방어전투를 중단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프로코펜코 연대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최고사령부가 아조우스탈 수비대에 생명과 건강을 보전하고 방어 임무를 멈추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