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어 정의당도… 강민진 “당직자·광역위원장에 성폭력 피해”
민주당 이어 정의당도… 강민진 “당직자·광역위원장에 성폭력 피해”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17 09:24
  • 수정 2022-05-1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비위로 제명된 데 이어 정의당에서도 성폭력 피해 폭로가 나왔다.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저는 청년정의당 당직자 A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며 “저에 대한 잘못된 주장이 전 당직자에 의해 유포되고 언론에까지 보도된 후, 이로 인한 충격으로 자살을 결심했다가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하는 등 이미 벼랑 끝에 몰려 있었던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강 전 대표는 “가해자 A씨는 처음에 저를 ‘도와주겠다’며 접근했다. 잘 대해주지 않으면 자신 역시 제가 갑질을 했다는 주장에 가담할 수도 있다는 식의 암시를 반복적으로 줬다”며 “그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뒤 한동안 깊게 앓았다. 그는 지금도 주요 당 간부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며칠 전 저는 그를 정의당 당기위에 제소했다”고 썼다.

그는 또 다른 인물인 광역시도당 위원장에게도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강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열린 전국 행사의 뒤풀이 자리에서,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은 제 허벅지에 신체 접촉을 했다”며 “저는 이 같은 일이 있었다는 것을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관련 회의에서 여영국 대표 등에게 처음 공식적으로 알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회의 현장에서 여 대표는 ‘이번 일은 공식 절차를 밟지 않고, 내가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를 하겠다. 아무도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는 내용으로 결론을 지었다”며 “저는 그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사과문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고 얘기했다.

강 전 대표는 “해당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단체장 후보로 출마했다. 바깥으로 논란이 되지 않으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것이 정의당다운 방식인가”라며 “저는 또다시 당내에서 성폭력을 당해야 했다. 제가 헌신하고 사랑했던,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호하고 싶었던 당에 실망하는 것이 저에게는 너무나 피눈물 나는 일”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당내 갑질·괴롭힘 의혹이 제기된 강 전 대표는 지난 3월 “노동자를 위한 정당 내부에서 노동권과 관련한 논란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표직을 사퇴했다.

한편 정의당은 지난해 1월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김종철 전 대표를 제명했다. 잇따른 성추문으로 정의당의 오는 6·1지방선거 준비도 적잖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