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관람은 신청자 중 '당첨자' 만 가능합니다"... 발길 돌리는 시민들
"청와대 관람은 신청자 중 '당첨자' 만 가능합니다"... 발길 돌리는 시민들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2.05.10 20:03
  • 수정 2022-05-1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국민에게 전면 개방된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입구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청와대가 국민에게 전면 개방된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입구 앞에서 시민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청와대가 74년 만에 전면 개방된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입구 앞에서 시민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청와대 관람 신청은 네이버, 카카오톡, 토스 등 통해 관람 희망일과 시간대를 선택할 수 있다. 모든 신청자가 관람 가능한 건 아니고 추첨 당첨자만 관람할 수 있다. 일부 시민들은 '당첨' 문자가 따로 온다는 사실을 모르고 청와대를 방문했다가 발길을 돌리는 경우도 있었다. 

광주에서 청와대를 관람하기 위해 올라온 신 모(63) 씨는 "신청 완료라는 안내 문자를 보고 왔다. 당첨문자가 따로 왔어야 한다는 걸  몰랐다" 며 "여기까지 왔으니까 문 앞에서 기념 촬영이라도 하고 간다"며 아쉬워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