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 4월 말 수주 잔량 688척... 6년 만에 최고
한국 조선 4월 말 수주 잔량 688척... 6년 만에 최고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0 15:08
  • 수정 2022-05-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점유율 46%...1척당 수주단가 중국보다 66% 높아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8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햔국조선해양 제공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8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햔국조선해양 제공

삼성중공업 등 대한민국 조선사들의 1~4월 누계 시장 점유율이 46%로 6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10일 삼성중공업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4월말 수주잔량은 688척(3268만CGT)으로 2016년 4월 이후 6년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1~4월 누계 수주량 기준 한국의 시장 점유율은 46%(581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p 상승했다.

4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 대비 36% 감소한 251만CGT(71척)이며 이중 한국은 82만CGT(16척), 중국 154만CGT(45척)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클락슨 선가지수는 3월 대비 소폭 상승한 157.78을 기록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4월 한국의 1척당 수주단가는 1억4300만 달러로 중국 8600만 달러와 비교해 66% 높았다.

중국은 LNG운반선 외에 1800TEU 소형 컨테이너선, PCC(자동차운반선), 소형벌크선, 화학제품운반선 등이 주력인 반면 한국은 LNG운반선과 8000TEU급 중대형 컨테이너선을 수주한 결과다.

1~4월 누계로는 한국이 581만CGT(120척, 45.9%)를 수주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P 상승한 반면 중국은 580만CGT(197척, 45.8%)로 2%P 감소했다.

1~4월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은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의 경우 2122년 219만CGT(38척)으로 지나해보다 68% 감소했다.

대형 LNG선(14만m³ 이상)은 21년 60만CGT(7척) → 2022년 408만CGT(47척)으로 580% 상승한 반면, A-Max급 유조선 5만CGT(2척)과 벌크선(Capesize) 19만CGT(6척)으로 각각 86%와 85% 감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