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검다리 연휴 셋째 날 나들이 차량 증가... 고속도로 다소 혼잡
징검다리 연휴 셋째 날 나들이 차량 증가... 고속도로 다소 혼잡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7 11:01
  • 수정 2022-05-0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징검다리 연휴 셋째 날이자 토요일인 7일 나들이 차량이 늘면서 고속도로 정체 구간이 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550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6만대로 전망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가정의 달 나들이 차량 증가로 교통량은 평소 주말보다 증가할 전망"이라며 "지방방향은 정오시간대 가장 혼잡하고, 정체는 지방방향에서 서울방향으로 이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방방향 정체는 오전 11시~정오쯤 가장 집중되고, 오후 8~9시 들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방향 정체는 오전 10시부터 시작돼 오후 6~7시 정체가 최대를 보이다가 오후 9~10시 들어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경부선 지방방향의 경우 한남에서 서초분기점, 기흥동탄부근에서 남사 분기점, 옥산휴게소에서 옥산분기점 등 곳곳에서 정체되고 있다. 서울방향은 달래내부근에서 반포, 기흥에서 수원, 옥산분기점에서 청주까지 차량 흐름이 늦어지고 있다.

서해안선 목포방향은 팔탄분기점에서 화성휴게소, 서평택 분기점에서 서해대교까지 정체되고 있다.

영동선 강릉방향은 원주와 호법 분기점 부근과 용인에서 양지터널, 신갈분기점에서 용인까지 구간에서 차량이 늘고 있다.

오전 11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예상되는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5시간21분 ▲서울~대구 4시간35분 ▲서울~광주 4시간50분 ▲서울~대전 3시간15분 ▲서울~강릉 3시간50분 ▲서울~울산 4시간35분 ▲서서울~목포 4시간50분 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17분 ▲대구~서울 3시간35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59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7분 ▲목포~서서울 3시간20분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