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BTS 병역 특례 국익에 도움”
황희 문체부 장관 “BTS 병역 특례 국익에 도움”
  • 김민주 수습기자
  • 승인 2022.05.04 16:03
  • 수정 2022-05-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문화예술인 병역특례 필요” 입장 밝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대중문화예술인 예술요원 편입제도 신설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대중문화예술인 예술요원 편입제도 신설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그룹 방탄소년단(BTS) 등 예술체육 문화요원의 병역특례를 반영한 병역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황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최근 방탄소년단 일부 멤버의 입대를 앞두고 찬반양론이 대립하는 상황에서 누군가는 책임 있는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이번 브리핑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문화예술인, 체육인, 학위 소지자 등 전문가 등에게 병역 특례의 혜택을 주고 있다”며 “그들의 쉼 없는 활동이 국익에 더 큰 도움이 된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 대중문화예술인은 국위선양 업적이 너무나 뚜렷함에도 병역 의무 이행으로 인해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는 분명한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 장관은 “특히 K팝은 세계적 흥행을 이어가며 대중음악사에 한 획을 그었다”며 “그중에서도 방탄소년단은, 국민 여러분 모두가 직접 보고 계신 것처럼 콘서트 1회당 1조 2천억 원에 달하는 생산유발 효과를 낳고, 해외 유수의 음악상을 석권하는 등 세계를 울리는 문화적 파급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회에 대중문화예술인의 예술요원 편입제도 신설에 관한 병역법 개정안이 상임위 소위에 계류 중”이라면서 “국회의 조속한 합의를 통해 개정안을 통과시켜 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황 장관은 대중문화예술인, 특히 방탄소년단 멤버와 소속사를 특정하며 “국민과 20대 청년들이 납득할 수 있는 사회적 기여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면서 “병역특례를 통해 받는 여러분의 혜택을 국민이 납득하는 수준의 무게로 사회에 환원할 때만이 여러분의 진정성은 더 큰 국민들의 사랑으로 되돌려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