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뮤지엄김치간, ‘2022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기관 선정돼
풀무원 뮤지엄김치간, ‘2022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기관 선정돼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4.19 09:32
  • 수정 2022-04-1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광부 주최, (사)한국박물관협회 주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 김치의 인문학적 해석 통해 쉽고 흥미로운 김치 교육·체험 프로그램
- 내·외국인 대상 특별프로그램 & 초등 고학년·중학생 대상 프로그램 1년 운영
풀무원 '뮤지엄김치간'의 김치 담그기 체험
풀무원 '뮤지엄김치간'의 김치 담그기 체험

김치와 김장문화의 계승·발전에 앞장서 온 풀무원 ‘뮤지엄김치간’이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22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뮤지엄김치간은 세계문화사적 관점에서 김치의 위상과 김치 발효과정, 영양학적 가치의 우수성을 전달하기 위해 인류학, 지리학 등 다양한 인문학적 해석을 통한 김치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뮤지엄김치간의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하나도 버릴 것이 없는 김치 만들기 (Zero waste, Kimchi making)’라는 주제의 내·외국인 성인 대상 특별 프로그램과 ‘김치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Welcome to the Kimchi World)’라는 주제의 초등 고학년·중학생 대상 일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뮤지엄김치간은 올해 총 1,120명을 대상으로 무료 운영할 예정이다.

‘하나도 버릴 것이 없는 김치 만들기(Zero waste, Kimchi making)’ 특별 프로그램은 ‘2022 박물관·미술관 주간’인 5월 13~22일 운영한다. 일반 성인 및 한국어가 가능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모집해 광장시장에서 함께 오이소박이 재료를 구입해 뮤지엄김치간에서 전시해설을 듣고 오이소박이를 담근다.

특별 프로그램은 5월 14일(토), 18일(수), 19일(목), 21일(토) 오후 2~4시에 진행되며 회차별 최대 10명이 참여할 수 있다. 개인 또는 단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4월 21일(목)부터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희망 시간대를 선택해 예약하면 된다.

일반 프로그램은 5월 21일~11월 30일 초등학교 고학년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대면과 비대면 교육을 병행해 3차로 운영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1차 ‘세계의 절임채소’, 2차 ‘세계의 음식 공동체’, 3차 ‘김치 만들기&맛보기(즐거운 김치 파티)’로 구성됐다. 일반 프로그램은 총 12기수가 3차까지 참여하는 방식으로 기수 당 30명씩 참여 가능하다.

뮤지엄김치간 나경인 팀장은 “김치는 음식으로서의 가치 외에도 인문학적으로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어 흥미로운 내용이 많다”며 “이번 ‘길 위의 인문학’ 사업 참여를 통해 한국의 대표 식품 김치에 인문학을 접목해 색다른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참여는 뮤지엄김치간 홈페이지와 ‘길 위의 인문학’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뮤지엄김치간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확인하거나 학예실로 문의하면 된다.

풀무원 뮤지엄김치간은 1986년 중구 필동에 문을 연 국내 최초의 식품박물관으로 2015년 4월 인사동에 ‘뮤지엄김치간(間)'으로 새롭게 개관했다. 김치의 유래와 종류, 담그는 도구, 공간과 관련된 유물과 디지털 콘텐츠를 결합한 전시를 통해 김치와 김장문화를 국내외에 알리고 보존해오고 있다. 2015년 미국 CNN이 선정한 ‘세계 11대 음식 박물관’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으며, 2017년 미국 글로벌 매거진 엘르데코(ELLE DECOR)의 ‘세계 최고의 음식박물관 12곳’ 중 한 곳으로 소개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