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획득
마포구,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획득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2.03.03 13:54
  • 수정 2022-03-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ITH 100세’비전…4대 목표 10개 영역 37개 사업 추진 예정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고 국제네트워크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고령친화도시’는 WHO가 지난 2006년부터 세계적인 고령화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도시 내 노인 삶의 질을 올리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나이가 드는 것이 불편하지 않고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활력 있고 건강하게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도시’를 의미한다.

지난해 지역 어르신에게 ‘AI 돌봄 반려로봇 마포동이’를 지급하고 있는 모습 ⓒ마포구청
2021년 지역 어르신에게 ‘AI 돌봄 반려로봇 마포동이’를 지급하고 있는 모습 ⓒ마포구청

현재 41개국, 1000여 개 도시가 가입하고 있는 ‘고령친화도시’는 교통, 주거, 사회참여 등 8개 영역의 84개 세부항목에서 WHO가 정해놓은 기준에 적합해야 인증을 받을 수 있다. 국내에는 마포구를 비롯해 서울 도봉구, 영등포구, 전라북도 완주군 등 32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다.

2020년 9월 ‘마포구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법적 기반을 마련했고, 약 6개월 동안 실시한 WHO 8대 분야 가이드라인에 따른 고령친화도 실태조사를 토대로 ‘마포구 고령친화도시 3개년 실행계획’을 수립했다.

구는 ‘with 100세, 고령친화도시 마포’라는 비전 아래 ‘노년의 가치를 실현하고(Worthy), 흥미 가득한 활기찬 생활로(Interesting), 아이, 어른, 노인 모두가(Together), 건강한 100세 고령친화도시를 조성(Healthy)’ 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구는 지난해 ‘AI 반려로봇 마포동이’를 지역 내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 400명에게 보급함으로써 비대면 노인 돌봄 서비스를 확대 실시하는 것에서부터 ‘50+행복아카데미’를 운영해 은퇴를 앞둔 베이비부머 세대들에게 다양한 사회활동 참여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것까지 등 다양한 노인복지 정책들을 시행해오고 있다.

구 관계자는 “고령친화도시 국제 네트워크 가입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세계 속의 마포가 되었다”라며, “이번 국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모든 세대가 어우러져 평생 함께 살고 싶은 마포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