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강추위 속 청명한 서울... 주말까지 ‘한파’
[날씨] 강추위 속 청명한 서울... 주말까지 ‘한파’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2.02.03 16:42
  • 수정 2022-02-0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서울 용산구 한 거리에서 남산태워가 또렷하게 보이고 있다. ⓒ홍수형 기자
맑은 날씨를 보인 3일 서울 용산구  한 거리에서 남산타워가 선명히 보인다. ⓒ홍수형 기자

맑은 날씨를 보인 3일 서울 용산구 한 거리에서 남산타워가 선명히 보인다. 

한파 특보가 내려진 3일 서울의 기온은 영하 7도, 파주는 영하 13도까지 내려갔다. 당분간 아침 추위는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내일도 대체로 맑겠지만 충남과 호남, 제주도에는 눈이 오겠다"라며 "아침 기온은 대전 영하 7도, 대구 영하 5도, 수도권은 영하 1도 등 전국이 대체로 종일 영하에 머물겠다"고 예보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