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자도 오늘부터 '장례 후 화장' 허용
코로나19 사망자도 오늘부터 '장례 후 화장' 허용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7 10:58
  • 수정 2022-01-2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화장 후장례'서 '선장례 후화장' 허용하는 고시 개정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27일부터 코로나19로 사망했더라도 장례 후에 화장을 하도록 허용된다. 지금까지는 고인을 화장부터 한 뒤 장례를 치르도록 했다. 이 때문에 숨진 가족을 만나지 못하고 화장부터 하는 일이 벌어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으로 '코로나19 시신에 대한 장사 방법 및 절차 고시'를 개정해 이날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 고시안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사망자의 장사 절차를 '화장 후 장례' 권고에서 '장례 후 화장'도 가능하도록 바꿨다.

장례 후 화장을 선택한 경우는 코로나19 사망자 장례가 준비된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마지막을 가족과 친지들이 지킬 수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를 치를 수 있는 장례식장 현황과 목록을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 누리집(www.15774129.go.kr)'에 공개했다.

또 전국 지자체(시군구 및 보건소)와 한국장례문화진흥원 상담전화(1577-4129)를 통해 코로나19 사망자 장례 절차와 장례가 가능한 장례식장 등을 안내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