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건희 녹취록 2차가해 논란에 “상처 받은 분께 송구, 사과드린다”
윤석열, 김건희 녹취록 2차가해 논란에 “상처 받은 분께 송구, 사과드린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1.19 18:01
  • 수정 2022-01-1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삼성화재 안내견 학교를 방문해 안내견 훈련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삼성화재 안내견 학교를 방문해 안내견 훈련사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9일 배우자 김건희씨 녹취록 보도로 불거진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경위 여하를 불문하고 보도되는 과정에서 상처를 받게 되신 분들에게는 송구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이날 경기 용인시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 학교 방문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김건희 녹취록과 관련해 2차 가해에 대해 사과하지 않는 것이 2030 남성 표심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는데 후보의 입장은 어떠냐’는 질문에 "이미 서면으로 이야기를 했고 그것(2차가해 발언)에 대해서는 저나 제 아내나 같은 생각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건희 씨는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방송된 통화 녹취록에서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잖아. 아니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고"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구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라고 언급했다.

미투 피해자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김건희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건희씨는 MBC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도 "이명수씨가 먼저 이야기를 꺼내어 여권 인사들의 권력형 성범죄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던 것으로 생각된다"며 "권력이나 지위를 이용해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진보 인사들을 비판하고 이씨의 발언에 호응해 주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