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사고 현장 위험...크레인 작업자, 작업중지권 발동
광주 붕괴사고 현장 위험...크레인 작업자, 작업중지권 발동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5 12:26
  • 수정 2022-01-15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자 수색 장기화 될 듯
대책본부, 정치권 인사 방문 자제 당부
광주 화정동 붕괴사고 실종자 수색을 위한 크레인 해체작업이 작업자의 작업중지권 발동으로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여성신문
광주 화정동 붕괴사고 실종자 수색을 위한 크레인 해체작업이 작업자의 작업중지권 발동으로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여성신문

광주 서구 아이파크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실종자를 찾기 위해 크레인 해체작업을 벌여야 하는 크레인작업자가 '작업중지권' 발동했다.

광주시와 관계기관이 참여한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대책본부)는 15일 "작업중지권 발동과 전문가 조언을 토대로 타워크레인 해체 착수 예정 시점이 오는 일요일에서 내주 금요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해체크레인 조립과 타워크레인 보강을 동시에 진행하려고 했으나 조립 후 보강으로 계획을 변경했다"며 "작업중지권이 발생하면 시공사는 근로자에게 작업을 강요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작업중지권이란 산업재해 발생이나 그 위험이 있을 때 노동자가 작업을 중지시킬 수 있는 권리로 산업안전보건법에 규정돼 있다.

대책본부는 붕괴 이후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일부를 해체해 건물 상층부에서 실종자 찾기를 본격적으로 착수한다는 수색 방침을 세웠다.

타워크레인 해체 착수 시점이 늦어지는 만큼 수색이 지연될 수 밖에 수 없다.

붕괴가 발생한 23∼38층 상층부에는 잔해가 쌓여있고 낭떠러지 공간이 있어 구조대원 투입 대신 내시경 등 장비를 활용한 검색만 이어지고 있다.

대책본부는 "해체크레인 조립과 이동을 마치면 붐대(기중기의 팔) 끝에 바구니를 달아 타워크레인 보강 작업자를 올려보내는 순서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조립 일정도 지반 보강으로 인해 이틀에서 사흘로 기간이 늘었다"고 밝혔다.

실종자 수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도록 정치권 인사 등의 현장 방문 자제도 촉구했다.

대책본부는 "어떤 재난보다 복잡하고 어려운 상황이고 현장 곳곳에 위험 요인이 있다"며 "많은 분이 염려하며 현장 방문을 문의하고 계시는데 자제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