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전망 4.1%로 하향 조정
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전망 4.1%로 하향 조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2 11:02
  • 수정 2022-01-1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경제성장률 5.5%·내년 3.2%...성장세 둔화 전망
세계은행 경제전망EAP = 동아시아, 태평양 ECA = 유럽,중앙아이사 LAC = 라틴아메리카, 카라비안국가 MNA = 중동, 북아프리카 SAR = 남아시아, SSA =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세계은행
세계은행 경제전망. EAP = 동아시아, 태평양 국가 ECA = 유럽,중앙아시아 LAC = 라틴아메리카, 카라비안국가 MNA = 중동, 북아프리카 SAR = 남아시아, SSA =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세계은행

세계은행(World Bank)이 올해 세계의 경제성장률을 4.1%로 예상했다.

셰계은행은 11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서 세계 성장률이 올해 4.1%, 내년 3.2%로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전망치는 지난해 5.5% 이다.

특히 신흥국과 개도국이 성장세 둔화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개도국과 신흥국의 경제 성장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부족할 경우, 코로나19 발병과 지속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 그리고 인플레 압력 증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은행은 선진국의 경제성장률을 지난해 5%에서 올해 3.8%, 내년 2.3%로 전망했다. 내년 말까지 모든 선진국의 생산량이 완전히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신흥국과 개도국의 성장률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추세보다 4%나 밑돌 것으로 예상돼 선진국과 격차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은행은 신흥국·개도국의 성장률을 지난해 6.3%에서 올해 4.6%, 내년 4.1%로 예상했다.

선진국은 높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과 재정적 지원으로 경제적 충격에서 어느 정도 회복했지만, 개도국 같은 경우 경제 정책을 철회하거나 긴축 재정을 유지하고 있어 격차가 벌어진 것이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경제 전망을 3.7%로 0.5%포인트, 중국 5.1%로 0.3%포인트, 유로존 4.2%로 0.2%포인트 낮췄다. 모두 지난해 6월 전망치에서 하향 조정된 것이다.

특히 미국 같은 경우 재정·통화정책의 지원 약화와 공급망 불안정, 그리고 인플레 심화로 하향 조정됐다. 중국의 경제는 회복세가 약해지고 있으며, 해외여행 제한 등으로 성장률이 둔화했다.

세계은행은 한국에 대한 전망치를 따로 내놓지 않았지만 한국과 중국 등이 포함된 동아시아·태평양의 성장률을 올해 5.1%, 내년 5.2%로 예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