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빼고 다 오른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4100→4500원
월급 빼고 다 오른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4100→4500원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1.07 15:11
  • 수정 2022-01-10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 음료 46종 100~400종 인상
17일(현지 시각)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직원이 아시아계 손님이 주문한 음료 컵에 ‘찢어진 눈’ 그림을 그려 논란이 됐다.&nbsp; ⓒpixabay<br>
스타벅스코리아가 13일부터 음료 가격을 인상한다. ⓒpixabay

스타벅스가 13일부터 아메리카노를 비롯해 음료 46종의 가격을 인상한다. 아메리카노는 기존 4100원에서 4500원으로 400원 오른다. 국내 커피 전문점 1위 업체의 가격 인상으로 동종업체들도 잇따라 가격을 인상할 것이란 관측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13일부터 46종의 음료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고 7일 밝혔다. 2014년 7월 이후 약 7년6개월 만의 가격 인상이다.

이번 가격 인상은 스타벅스가 현재 판매 중인 음료 53종 중 46종이 대상이다. 카페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 카푸치노 등 23종은 가격이 400원씩 오르고, 카라멜 마키아또·스타벅스 돌체 라떼·더블 샷 등 15종의 경우 300원씩 상승한다. 프라푸치노 등 7종 음료는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는 100원이 오른다.

스타벅스는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 등 제반 비용 상승을 이번 가격 인상의 원인으로 꼽았다.

스타벅스는 "원두를 비롯한 각종 원·부재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다양한 가격 압박 요인이 누적돼 음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가격 인상 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왔지만 7년 6개월 만에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