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정영애 여가부장관 “젠더폭력 철저히 대응… 일터에선 성평등 촉진”
[신년사] 정영애 여가부장관 “젠더폭력 철저히 대응… 일터에선 성평등 촉진”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1.01 14:42
  • 수정 2022-01-0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상장법인 성별 임금격차 공개
공공부문 성폭력 시정명령권 신설 검토
포용·평등 바탕으로 취약계층 살펴야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홍수형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홍수형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공공기관·상장법인 성별 임금격차 정보 공개 등을 통해 현실을 정확히 진단하고, 일터에서의 성평등을 촉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복잡·다양화되고 있는 젠더폭력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 장관은 12월 31일 신년사를 발표하고 “사회·경제적인 양극화가 가속화되고 세대 간, 성별 간 인식 격차는 심각하게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중 노동시장 내 성별 격차가 가장 큰 편에 속하는 한국의 현실을 언급했다. 정 장관은 “이는 그 자체로 해소해야 할 성평등 과제이자, 심각한 저출산 문제를 풀어갈 실마리”라며 “출산, 육아로 차별받지 않는 사회라야만 미래 일자리 걱정 없이 아이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젠더폭력에 대해서도 단호한 의지를 밝혔다. 정 장관은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한 시정명령권 신설을 검토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자세를 갖추고, 젠더 폭력 통계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정책을 짜임새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돌봄공백에 대응하기 위한 지원도 지속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는 돌봄이 무너지면, 우리의 일상도 흔들린다는 사실을 깨닫게 했다”며 “여가부는 아이돌봄서비스 정부 지원 확대와 더불어 이웃 간 돌봄 공간인 공동육아나눔터 등을 확충함으로써 자녀 돌봄 부담을 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소년 부모·한부모 가족, 1인가구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에 대한 지원도 강조했다. 정 장관은 “지난해 발표한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을 바탕으로 현실에 존재하는 다양한 가족들이 일상에서 차별받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새해에는 한부모가족 근로·사업 소득의 30%를 공제해 아동 양육비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한 부모가 자립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이어 “청소년부모와 한부모가족의 자립과 양육 기반을 더 튼튼히 하고, 1인가구의 사회관계망 지원 사업을 통해 사회적 고립의 문제에 더 진지하게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사회·경제적인 양극화가 가속화되며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여유도 줄어들었고 세대 간, 성별 간 인식 격차는 심각하게 확대되고 있다"며 "하지만 갈등과 차별보다는 포용과 공존이 우리를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름을 존중하고, 서로 배려하는 사회만이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보는 ‘지속가능한 사회’로 나아가게 해준다”며 “앞으로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깊이 경청하며, 포용과 평등의 정신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의 취약한 부분을 더욱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