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쌀 20만톤 정부 매입 시장격리
당정, 쌀 20만톤 정부 매입 시장격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28 10:24
  • 수정 2021-12-2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농림식품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쌀 시장 격리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뒷줄 오른쪽부터 김 장관, 윤호중 원내대표, 송영길 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 윤후덕 의원. (공동취재사진)
김현수 농림식품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쌀 시장 격리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뒷줄 오른쪽부터 김 장관, 윤호중 원내대표, 송영길 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 윤후덕 의원.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8일 초과 생산된 쌀값 안정을 위해 내년 1월 쌀 20만톤을 정부가 사들여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 시장격리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당정은 올해 초과생산량 27만톤 가운데 20만톤을 내년 1월 중 시장격리하고 잔여물량 7만톤에 대해서는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수매 시기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당정은 쌀 수급상황을 점검한 결과 올해 쌀 생산량은 총 338만톤으로 약 27만톤이 수요에 비해 초과생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장은 "당초 정부는 1차 시장격리 규모를 17만톤으로 제한해 왔지만 당은 농업인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20만톤으로 확대하자고 했고 이에 합의했다"며 "시장격리 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문재인 정부가 어렵게 이뤄놓은 쌀값 회복 성과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번 조치는 쌀값을 올리자는 게 아니라 적정가격을 유지하도록 하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는 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양곡관리법에 따른 시장격리 요건들이 충족된 상황이고 이재명 대선후보도 시장격리 조치 발동을 요청했다"며 "당정에서 실질적 대책을 내놓아 농민의 신음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산지 쌀값 하락이 지속된 데다 최근 하락폭이 확대돼 시장안정 조치가 필요하다"며 "당정에서 시장격리를 확정하면 정부는 안정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