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여성친화도시’ 2단계 지정
서초구, ‘여성친화도시’ 2단계 지정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12.27 10:03
  • 수정 2021-12-2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여성친화도시’ 1단계 지정 이후 2021년 2단계 재지정 선정

서울 서초구가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도시로 선정돼 2026년까지 5년간 ‘여성친화도시 2단계’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여성친화도시’란 지역 정책 수립과 집행과정에서 여성과 남성이 균형 있는 참여로 여성 일자리 확대, 돌봄·안전 정책 등을 중점 추진해 양성평등 환경을 구현하려고 노력하는 지자체를 말한다. 여성가족부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5년마다 평가해 여성친화도시를 지정하고 있다. 여성친화도시는 1단계(진입), 2단계(발전) 지정을 거쳐 3단계(선도)에서 ‘성평등 파트너 도시’로 인증이 주어진다.

구는 2016년 처음 여성친화도시 1단계 지정이 된 이후 지난 5년간 구는 여성들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서초구 양성평등활동센터 개소 △서초여성가족플라자 권역별 확충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손주돌보미 △서초여성일자리주식회사 설립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벼타작 체험) ⓒ서초구청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벼타작 체험) ⓒ서초구청

구는 올해 전국 최초로 여성일자리주식회사를 설립해 경력단절 여성이 재능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공립 어린이집을 2016년 48개소에서 2021년 89개소로 확충하였으며 내년에도 5개소를 늘려 아이들 보육 걱정 없이 부모가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는 2단계에서 △양성평등추진 기반 구축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지역사회 안전 증진 △가족 친화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안전 증진이라는 5대 목표를 중심으로 2026년까지 양성평등 사회를 조성할 계획이다.

2022년부터는 양성평등전문관을 고용해 서초 양성평등정책 전반에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고, 서초구 양성평등활동센터와 협력해 풀뿌리 네트워크를 연계해 주민대상 성인지 교육을 확대하는 등 남녀가 평등한 성인지적 문화를 확산할 예정이다.

천정욱 구청장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구정 전반에 양성평등문화를 확산해 여성과 사회적 약자가 소외되지 않는 도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