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2021년 청년 도전 프로젝트' 사업 결실
서대문구 '2021년 청년 도전 프로젝트' 사업 결실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12.13 12:52
  • 수정 2021-12-1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벗밭, 오렌지기지, 가족인권연구소, 통신사 등 4개 팀 선정
ⓒ서대문구청
가족인권연구소팀이 서대문경찰서에서 키트 전달식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서대문구청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올해 3월 공모로 시작된 ‘2021년 청년 도전 프로젝트’의 각 사업들이 잇따라 결실을 냈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청년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직접 실행해 볼 수 있도록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당초 응모한 26개 팀 가운데 1차와 2차 심사를 거쳐 벗밭, 오렌지기지, 가족인권연구소, 통신사 등 4개 팀을 선정하고 각 5000만 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했다.

‘벗밭’은 청년 식문화 개선을 위해 1인 가구 식재료 쇼핑과 탄소발자국 추적을 주제로 온라인 워크숍을 진행했다.

‘오렌지기지’는 경제적 이유로 음악의 꿈을 접은 청년 5명이 이를 다시 시작할 수 있도록 레슨 수강을 지원했다. 청년들은 개인 및 합주 연습을 거쳐 ‘방구석 미니연주회’를 열었다. 

‘가족인권연구소’는 가정폭력 등으로 거주지에서 나온 청소년, 여성, 아동을 위해 생필품과 지원안내서 등이 담긴 긴급 키트 200개를 제작했다. 서대문경찰서와 연계해 이를 8곳의 지구대와 파출소에 비치하고 용산경찰서, 관악경찰서, 용산청소년일시쉼터, 부산경찰청, 광주경찰청 등에도 전달했다. 가족인권연구소는 범죄 피해자들을 위해 키트 보급이 전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통신사’는 화분, 굵은 모래, 씨앗, 일지 등으로 구성된 키트를 제작한 뒤 이를 활용해 반려식물을 관찰하고 일지를 작성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30명의 참가자들은 씨앗이 자라는 과정을 100일 동안 관찰하고 기록했으며 온라인 모임을 통해 이를 공유했다.

서대문구는 이들 네 팀의 활동 내용을 카드뉴스와 동영상으로 제작해 SNS와 유튜브에 게시할 예정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앞으로도 많은 청년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