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확산되는 오미크론...12개국 확진 보고
빠르게 확산되는 오미크론...12개국 확진 보고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9 08:56
  • 수정 2021-11-29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생지 남아공 '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세계 각국, 아프리카 여행 금지
우리 정부.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 국민 입국 금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이용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시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이용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 국가 및 인접국가 국민들의 입국을 금지했다. ⓒ뉴시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까지 오미크론 확진이 확인된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등 12개국이다. 덴마크 등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들이 나와 분석이 진행 중이다.

네덜란드 보건당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승객 61명 중 적어도 13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온 2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은 자가 격리 중이며, 당국은 이들의 동선을 추적 중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사업차 모잠비크를 다녀온 사람에게서 첫 감염 사례가 나왔고, 오스트리아에서는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도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했다.

벨기에에서는 터키를 경유해 이집트를 여행하고 지난 11일 돌아온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확인됐다.

독일에서도 남부 바이에른주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2건 확인됐고, 체코에서는 나미비아 여행을 마치고 남아공·두바이를 거쳐 귀국한 여성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호주도 남아공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2명이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됐다.

이스라엘은 최근 말라위를 방문한 뒤 귀국한 여행객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7건의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파악됐다.

홍콩에서는 남아공을 여행하고 돌아온 1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이 확인됐으며 2차 감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백악관 최고 의학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NBC에 출연해 ‘미국에 이미 오미크론이 상륙했을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아직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이 정도 전파력을 갖춘 바이러스가 발생했고 감염이 확인된 벨기에와 이스라엘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서 여행 사례가 있는 만큼 변이가 확산하는 것은 결국 기정사실”이라고 말했다.

오미크론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남아공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에 따르면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3220명으로 9월 18일 이후 두 달여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앞서 남아공의 이 같은 확진자 급증세를 설명하기 위해 현지 과학자들이 바이러스 표본을 분석, 자국 내 6건의 오미크론 확진 사례를 최초로 파악했다. 남아공 과학자들 사이에선 신규 확진의 최대 90% 정도가 오미크론에 의한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

오미크론은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공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가볍다(mild)”고 27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인구가 6035만명인 남아공에서 완전 접종을 한 성인은 35%, 1차 이상 접종자는 41% 수준에 머문다.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는 와중에 오미크론 변이까지 속속 확인되자 전세계가 방역 강화와 입국 규제 조치 등을 빠르게 도입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14일 동안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대테러 전화 추적 기술을 재도입하기로 했다. 오미크론 변이 발견 이후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령을 내린 나라는 이스라엘이 처음이다.

영국은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게 이틀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음성이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하기로 했다. 또 오미크론 감염 의심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10일간 자가격리 하고, 대중교통과 상점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남아공과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의 여행경보를 가장 높은 ‘4단계 매우 높음’으로 올렸으며, 미국 국무부도 오는 29일부터 이들 8개국에 대한 여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아시아 국가들도 오미크론 등장에 맞춰 남아공 등 남아프리카 지역 국가들의 입국을 차단하고 있다. 이미 싱가포르는 27일 밤 11시 59분부터 지난 2주간 남아공과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이들의 입국과 환승을 금지했다.

일본은 지난 27일부터 남아공과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에서 오는 입국자는 10일간 국가 지정 시설에서 격리하도록 했으며 이날부터는 모잠비크와 말라위, 잠비아발 입국자에게도 같은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우리나라도 긴급 긴급해외유입상황평가 회의를 열고,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막기 시작했다.

인도와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리랑카, 오만, 아랍에미리트(UAE),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요르단, 모로코 등 다른 아시아·중동 국가들도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출발하는 사람들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통제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