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577조원 규모 경기부양책 확정...사상 최대 
일본, 577조원 규모 경기부양책 확정...사상 최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9 10:06
  • 수정 2021-11-1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시다 후미오 ⓒ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일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이 577조원에 이르는 경기부양책을 마련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19일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55조7천억엔(약 577조 원)의 새로운 경제 대책을 결정한다"고 전했다.

경제대책에는 국비 43조7천억엔, 지방 부담분, 재정 투자 등 6조엔이 포함된다.

이는 지난해 4월의 48조4천억엔을 웃돌아 사상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민간 투자 등까지 포함하면 경제 대책의 규모는 78조9000억엔(약 817조 원)이다.

경제 대책의 핵심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가구, 기업에 대한 지원이다.

재난지원금에 해당하는 18세 이하 대상 10만엔 급부금, 사업자에 대한 최대 250만엔 지원 등이 골자다.

코로나19 감염 방지에 22조1000억엔, 기시다 총리의 핵심 정책인 '새로운 자본주의' 실시에 19조8000억엔이 배정된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0월 31일 실시된 중의원 선거 과정에서 수십조엔(약 수백억원)의 대규모 경제대책을 실시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기시다 내각은 경제 대책 재원 확보를 위해 2021년도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안과 2022년도 예산안 마련을 서두를 계획이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경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이번이 3번째다. 2020년 4월 48조4000억엔, 지난해 12월 40조엔의 부양책을 마련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