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금속활자·시계...‘인사동 유물’ 1755점 공개
조선시대 금속활자·시계...‘인사동 유물’ 1755점 공개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1.10 00:00
  • 수정 2021-11-1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궁박물관 ‘인사동 유물’전
연말까지 무료 관람
국립고궁박물관이 개최한 인사동 출토유물 공개전 현장. 조선 전기 금속활자가 전시돼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립고궁박물관이 개최한 인사동 출토유물 공개전 현장. 조선 전기 금속활자가 전시돼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 여름 서울 한복판에서 유물이 쏟아져 나왔다. 수도문물연구원이 6월 서울 인사동 공평구역 제15·16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부지에서 예상치 않게 유물을 무더기로 발굴했다. 

이 ‘인사동 유물’ 1755점이 출토 5개월 만인 지난 3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개됐다. 조선 전기 금속활자 1600여 점을 비롯해 물시계 장치, 천문 시계, 총통(銃筒), 동종 등이다. 구텐베르크 인쇄 시기보다 20여 년 앞선 갑인자를 볼 수 있다. 조선 전기 과학기술 유물들도 전시한다. 기록으로만 확인했던 시계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도 이번에 처음 발굴했다. 낮에는 해 그림자, 밤엔 별을 관측해 시간을 측정하던 기구다. 연말까지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이 개최한 인사동 출토유물 공개전 현장. 조선 시대 시계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가 전시돼 있다. 올해 최초로 발굴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립고궁박물관이 개최한 인사동 출토유물 공개전 현장. 조선 시대 시계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가 전시돼 있다. 올해 최초로 발굴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