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여가부 폐지론’에 정영애 장관 “국민 기대 부응하도록 최선”
[국감] ‘여가부 폐지론’에 정영애 장관 “국민 기대 부응하도록 최선”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10.22 19:03
  • 수정 2021-10-2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장에 정치권이 제기한 ‘여가부 폐지론’이 재소환됐다. 야당 의원들은 “여가부가 진영 논리에 휩쓸리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부처 본연의 기능을 살리고 진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2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가부 국감에서 ‘여가부 폐지론’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들에 대해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가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은 이날 “여가부에 대한 정부 업무평가를 보면 2019년 ‘미흡’, 여론기관 평가 순위도 2019년부터 17~18위에 머무른다”며 “왜 여가부 폐지론이 반복되는지 객관적인 원인 분석과 분명한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정부 평가 결과가 우수하지 못하거나 보통 또는 미흡으로 돼 있는 부분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여가부가 충실히 대응하지 못하고,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개선할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서는 “여전히 우리나라는 성평등과 평등, 포용, 배려가 필요한 집단이 있고, 이들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도 “지난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가부가 잘못 운영되고 있다는 국민 여론이 72%였다”면서 “여가부 폐지론이 나오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정 장관은 “지난해 여러 가지 정치적 사건들과 관련해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들도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폐지냐 존치냐 보다 여가부가 어떻게 진화해야 하는지에 대한 관점에서 고민해봐야 한다”며 “(여가부는) 여성 정책 중심으로 운영하는 부서가 아니라 양성평등과 관련된 정책들도 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관점에서 역할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같은 당 장경태 의원은 여가부의 부처명칭을 ‘성평등가족부’ ‘청소년부’ 등으로 변경하는 방안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