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조국 갈등, 최초 출처는 강기정" 주장 가세연...배상 판결
"문-조국 갈등, 최초 출처는 강기정" 주장 가세연...배상 판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13 12:26
  • 수정 2021-10-13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부 "강기정 객관적 평가·명성 심각 훼손해 위법"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 운영자 강용석 변호사 ⓒ뉴시스.여성신문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 운영자 강용석 변호사 ⓒ뉴시스.여성신문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갈등설을 제기하며 최초 출처를 자신으로 지목한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진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2심 재판부가 배상 판결을 내렸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3-1부(부장판사 석준협 권양희 주채광)는 강 전 수석이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1심을 뒤집고 "피고들은 공동으로 50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가 강 변호사의 발언이 사실인지 되묻고 확인하는 것은 위법한 행위는 아니지만, 강 변호사와 함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자로서의 책임은 있기 때문에 강 변호사와 함께 손해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정무수석비서관은 대통령 비서실에서 국회 및 여·야 정당과의 소통과 협력을 담당하는 고위공무원으로, 그의 국정 현안 발언은 상당한 영향력과 파급력을 가진다"며 "강 변호사의 이 발언으로 인해 원고(강기정)는 정무수석비서관이라는 무거운 지위에 걸맞지 않게 언사가 가벼운 인물로 치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2019년 10월 유튜브 방송에서 문 대통령이 현직이던 조 장관에게 사임하라고 권유했지만 조 장관이 이를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강변호사는 이 발언의 최초 출처로 강 전 수석을 지목했다. 

이에 강 전 수석은 지난해 11월 이들을 상대로 2천만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1심은 가세연 손을 들어줬지만, 2심 재판부는 "강 변호사의 발언은 강 전 수석의 객관적 평판이나 명성을 심각하게 훼손해 위법하다"며 배상판결을 내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