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반대’ 시위 나선 최재형… “헌재 판결 부정하나” 비판
‘낙태 반대’ 시위 나선 최재형… “헌재 판결 부정하나” 비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9.23 12:10
  • 수정 2021-09-23 12: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태아 보호가 국가의 존재 이유"
강민진 "최재형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2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인근에서 열린 태아생명보호를 위한 40일 기도캠페인에서 낙태 반대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최재형 전 감사원장 페이스북.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생명은 소중하다”며 지난 22일 태아 생명 보호와 낙태 근절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에 “임신중절 권리는 여성의 권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날 최 전 원장은 서울 홍대입구역 3번 출구 앞에서 ‘태아의 소중한 생명과 낙태 없는 세상을 위해, 평화적으로 기도하는 국제 기도 캠페인’이라고 적힌 패널을 들었다.

최 후보는 1인 시위를 마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낙태·영아유기·아동학대와 같은 사회문제가 심화되고 있다. 가슴 아픈 일”이라며 “말 못하고 의지할 데 없는 아이들은 지금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통 받고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국가의 첫 번째 임무는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는 것”이라며 “그만큼 생명은 소중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태아·유아·아동은 스스로 보호할 능력이 없다”며 “국가가 이들을 보호해야 한다. 이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이 부분에서 정치적·종교적으로 분리하고 편을 나누는 것은 옳지 않다”며 “스스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자들을 돌보겠다.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최 전 원장의 행보는 이미 지난 2019년 헌법재판소에서 낙태죄가 ‘헌법불합치’ 판결이 났음에도 낙태 반대 행보를 공개적으로 한 셈이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최재형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며 “최재형 후보는 헌법재판소 판결을 부정하시느냐?”라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페미니즘이 저출생 원인이라는 국민의힘 1등 후보, 동성애 반대한다는 2등 후보, 낙태죄 부활에 힘 싣는 N등 후보 서로들 잘 어울리신다”며 “임신중절 권리는 여성의 권리”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껏 안전하지 못하게 낙태 수술을 받다 사망한 여성들의 수많은 죽음들은, 여성의 결정권을 폭력적으로 빼앗았던 정치의 책임”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etective innet 2021-09-23 23:08:41
통계청 2018년 발표에 10대 출산자가 1.300건 이라는데 이렇게라도 출산율 높이자는 거내
정신병자 같은 게 무슨 대통령이 되겠다고
빌어 먹어도 최재형 너 같은 집 며느리 안 한다는 여성들 여론을 알고나 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