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잘하고 싶은 여성을 위한 안내서
일 잘하고 싶은 여성을 위한 안내서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9.24 10:15
  • 수정 2021-09-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에서 나만 그래?
『회사에서 나만 그래?』 (언니들의 슬기로운 조직생활/콜라주/1만3000원) ⓒ콜라주

여성 직장인 6인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언니들의 슬기로운 조직생활’이 펴낸 책이다. 사원에서 부장까지, 총 경력 82년의 ‘프로 직장인’들이 직접 터득한 조직생활 팁을 전한다. △이직 △중간관리 △리더십 △연봉 협상 △직장 내 갑질 등 조직생활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궁금할 법한 26개의 질문과 답을 들려준다.

‘일 잘하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이들에게는 “자신의 상황을 제때 알리고 필요한 요청을 적시에 하는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기르라”고, 연봉 협상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는 “자신이 아끼는 이들을 위해 협상한다고 상상하면 훨씬 수월할 것”이라고 전한다. 

여성 선배가 부족해 막막한 이들에게는 “여성 직장인들을 잘 아는 사람을 플랫폼 삼아 같이 점심을 먹는 등 서로서로 연결해주면 된다”면서 “같이 입사한 여자 동기들이 이러저러한 이유로 떠나가고, 멋져 보였던 여자 선배들이 하나둘 사라지는 경험을 하다 보면, 주변의 일하는 여자들에게 진심으로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대부분 느낀다”고 조언한다. 저자들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퇴사를 고민하다가도 ‘그간 쌓아온 커리어가 너무 아깝다’고 느끼는 워킹맘들과 공감하며 “우린 잘할 수 있다”고 위로한다. 출판사 콜라주가 기획한 실용 도서 시리즈 ‘쏠쏠’의 첫 책이다.

언니들의 슬기로운 조직생활/콜라주/1만3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