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속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 방문
여가부,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속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 방문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8.18 19:33
  • 수정 2021-08-18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선 차관, 이주배경청소년 지원 현장 방역 점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18일 오후 종로구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를 방문해 코로나 방역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청소년들의 활동 사진을 살펴보고 있다. ⓒ여성가족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18일 오후 종로구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를 방문해 코로나 방역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청소년들의 활동 사진을 살펴보고 있다.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따라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의 방역수칙 준수 상황을 살폈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재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는 다문화가족의 청소년과 국내로 이주하여 사회 적응과 학업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 등 만 9세 이상 24세 이하의 이주배경청소년을 지원하고 있다. 입국초기 한국생활 정착에 필요한 진로·진학 및 교육정보, 체류 및 지원서비스 등 다양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한국어교육과 학습지원을 통해 공교육 진입을 지원하고 있다. 이주배경청소년의 특성을 고려한 진로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이주 과정에서 겪는 심리·정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통합 상담 및 사례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센터는 한국어교육의 경우 올해부터 참여자의 목표에 맞게 한국어특화, 진학준비, 진로특화 등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개편해 지원하고 있으며 7월 말 현재 전국 27개 기관에서 542명의 이주배경청소년이 참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탈북청소년에게 비교문화체험 활동과 사회생활 적응에 필요한 인권, 진로, 건강 등 주제별 교육을 지원하고 일반청소년을 대상으로 다문화 감수성 증진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여가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한국어 및 진로교육 등 이주배경청소년 대상 프로그램을 소규모 분반 또는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하여 운영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코로나19 예방수칙과 대응지침을 한국어교육 등 위탁기관에 배포하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 차관은 “이주배경청소년들은 낮선 환경, 새로운 관계에 적응하기 힘겨운 상황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중의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들이 심리·정서적 안정을 찾고 필요한 지원을 적절하게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